대개협-간무협, 만관제 간무사 포함 등 현안 공조키로

만관제 직무교육 공동 실시 등 의원급 간무사 활용증대 모색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18/08/25 [17:33]

대개협-간무협, 만관제 간무사 포함 등 현안 공조키로

만관제 직무교육 공동 실시 등 의원급 간무사 활용증대 모색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18/08/25 [17:33]

▲ 간무협과 대개협이 지난 24일 간담회를 통해 만성질환관리제에 공동의 목소리를 냈다.     © 간호조무사신문


대한간호조무사협회와 대한개원의협의회가 만성질환관리제(이하 만관제’) 케어코디네이터 인력에 간호조무사 포함 등 양 단체 현안 해결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대한개원의협의회(이하 대개협)와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은 지난 24일 정책간담회를 갖고 만관제를 비롯 의원급 간호조무사 활용 증대에 대해 논의했다.

 

대개협 김동석 회장, 장현재 부회장, 이혁 보험이사와 간무협 홍옥녀 회장, 김길순 수석부회장, 곽지연 서울시회장, 신연희 의원임상간호조무사협의회장 등이 참석한 이 날 간담회에서 양 단체는 만성질환관리사업 케어코디네이터 간호조무사 포함 1차의료 건강관리 직무교육 공동 실시 간호조무사 구인구직센터 운영 등에 상호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우선 양 단체는 통합형 만성질환관리사업 케어코디네이터에 간호조무사가 포함되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실제 개정된 의료법 시행(2017.1.1.)에 따라 의원에서는 간호조무사가 의사의 지도하에 간호 및 진료보조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의원급 전체 간호인력 중 83%가 간호조무사이며 현재 고혈압, 당뇨병 등록관리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보건()소에서도 간호조무사가 47%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간호조무사가 만관제 케어코디네이터에 당연히 포함되어야 한다는 것이 양 단체의 생각이다.

 

이를 위해 양 단체는 간호조무사가 만관제 코디테이터 역할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정부예산으로 실시하는 1차의료 건강관리 직무교육을 공동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다만 만관제 케어코디네이터는 전체 간호조무사를 대상으로 하지 않고일정 임상경력을 갖추고 1차의료 건강관리 직무교육을 이수하는 등의 자격요건을 갖추도록 해, 자질논란 해소 및 서비스 질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개원가 최대 현안인 간호조무사 구인난에 대해 간무협은 조만간 구인구직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양질의 인력과 일자리를 양 단체가 상호 공급할 수 있도록 한 것.

 

이 밖에도 양 단체는 간호조무사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 5인미만 사업장 근무차 차별 해소 법정보수교육 유급휴가제 및 교육비 지원 등을 위해 의료수가 정상화 및 제도 개선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개협 김동석 회장은 만관제에 대해 아직까지 최종 입장이 확정되지는 않았았지만 만관제가 실시된다면 케어코디네이터에 의원급의 절대 간호인력인 간호조무사가 반드시 포함되어야 하며 이를 대비하자는 것에 오늘 간담회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도 만관제의 케어코디네이터는 간호사, 간무사의 문제가 아니라 사업에 대한 인력 활용의 문제로 보고 있으며 협회는 임상경력과 직무교육 등을 통해 간무사가 만관제에서 충분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역량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4444 2019/03/31 [13:45] 수정 | 삭제
  • 대개협 간무협 만관제... 의미없이 단순히 줄여쓰는 단어들로 인해 기사내용에 거부감이 듬.
광고
전국지도타이틀 전국지도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경북 대구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전남 제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