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운영 위해 간호조무사 충원

중앙감염병원 운영 상시화, 2차 유행 대비에 총력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20/09/17 [10:15]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운영 위해 간호조무사 충원

중앙감염병원 운영 상시화, 2차 유행 대비에 총력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20/09/17 [10:15]

  © 간호조무사신문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이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운영을 위해 간호조무사를 비롯한 간호인력 78명을 충원한다고 밝혔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중앙감염병 병원이자 수도권 병상공동 대응체계 중심 기관이다. 코로나19 장기화 및 대규모 환자발생에 대비하여 음압격리병상(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30개를 추가 설치중에 있으며, 9월말 완공·시험 가동을 거쳐 10월 중순 개소할 예정이다.

 

최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중환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중환자 병상 및

간호인력 확충은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국립중앙의료원은 보건복지부 등 정부부처와의 긴급 협의(수진증원)를 통해 간호인력 78명에 대한 정원을 확보하였다.

 

이번 간호인력 채용은 인력 충원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관련 규정에 따라 최소한의 절차를 거치는 긴급 채용절차로 진행된다. 확보된 간호인력은 간호조무사 5, 간호사 73명으로 총 78명이며, 실무교육 후 코로나19 중환자 간호에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의 적시 가동을 위해 중환자 치료 및 간호 경험이 풍부한 간호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중환자실 1년 이상 또는 종합병원 3년 이상 경력을 가진 경력직 간호인력을 대상으로 채용이 진행된다.

 

채용공고 및 응시 관련 사항은 국립중앙의료원 홈페이지(https://www.nmc.or.kr) 또는 공공기관 알리오(http://www.alio.go.kr) 내 채용정보를 참조하면 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최근 수도권 코로나19 중환자 급증 사태에 따라 중환자 치료병상을 추가 운영해왔고, 이번에 독립된 감염병 전문병동에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을 신축하고 간호인력까지 확충하게 됨으로써 실질적 중앙감염병 병원으로서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민생당, 간무협 정책협약식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