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지도타이틀 전국지도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경북 대구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전남 제주

"세상에 아직도 이런 일이?" 생방송 진행자도 탄식한 간호조무사의 처우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촉구’ 목소리 TBS 방송을 통해 간호조무사 이야기 알려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20/02/06 [10:15]

"세상에 아직도 이런 일이?" 생방송 진행자도 탄식한 간호조무사의 처우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촉구’ 목소리 TBS 방송을 통해 간호조무사 이야기 알려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20/02/06 [10:15]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은 지난 3TBS <민생연구소>를 통해 간호조무사(이하 간무사)들의 열악한 처우를 고발하고, 개선을 위한 방안과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촉구의 당위성을 언급했다.

 

간무사들의 열악한 처우와 고용불안을 비롯한 성폭력 문제 등에 대한 지적은 끝없이 이어져 왔으나 현장에 변화는 없었다.

 

이에 대해 간무협은 법정단체 인정을 통해 간무사들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고 인력 관리 등을 할 수 있는 당연한 권리를 법적으로 인정해 달라 주장해 왔다.

 

그러나 해당 문제가 간무사들의 기본적 처우나 최저임금 이하 지급 등 열악한 근로조건의 개선을 위함이 아닌 마치 직종간의 대립 구도로 비춰지며 법정단체 인정은 지난한 투쟁으로 번졌고, 현재 국회에 법안이 계류 중에 있다.

 

이러한 까닭에 간무협의 법정단체 인정 촉구는 언론을 통해 심도있게 다뤄진 적이 없으며, 법정단체라는 의미가 내포하는 간무사들의 아픔 역시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이 사실이었다.

 

하지만 지난 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TBS <민생연구소>에 홍옥녀 회장과 신희복 변호사(법무법인 공간)가 출연해 법정단체의 필요성과 법정단체 인정 촉구 내용에 대해 심도 있는 발언을 이어가며 현재 간무사들이 겪고 있는 아픔에 대해 대중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출연한 홍옥녀 회장은 현장에서 활동 중인 20만의 간호조무사는 임상 현장 최일선에서 환자들과 직접 호흡하며 소통하고 있는 사람들인데 이들에 대한 처우는 최저시급, 성폭력, 비정규직 등 최악의 환경으로 몰아넣는 행위가 진짜 의료계 발전을 위함인지 사회적으로 고민해봐야 할 문제라고 역설했다.

 

또한 함께 출연한 신희복 변호사는 보건의료인 중 간호조무사를 제외한 다른 직종은 모두 법정단체로서 존재하고 있다간호협회는 간호계에 2개의 중앙회가 존재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반대하는데 현행법상 간무사들은 간호협회의 회원자격 조차 주어지지 않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해당 방송의 진행을 맡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과 희극인 곽현화는 활동하는 간호조무사 수가 20만 명이면 절대 적은 숫자가 아닌데 이들을 대변하는 법정단체가 없다니 안타깝다고 공감을 표했다.

 

간무협은 앞으로 정확한 사실 전파와 공감대를 바탕으로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촉구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시보기(https://youtu.be/FE73CeBKtNw?t=1381)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제3차 전국 및 시·도 임상간호조무사협의회 연석회의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