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지도타이틀 전국지도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경북 대구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전남 제주

스스로 우울·불안하다고 느끼는 남성 노인 식품섭취량 적어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19/04/02 [10:26]

스스로 우울·불안하다고 느끼는 남성 노인 식품섭취량 적어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19/04/02 [10:26]

 

▲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자신이 우울하거나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남자 노인은 총 식품섭취량이 적고, 비슷한 상태인 여자 노인에 비해 영양소 섭취상태가 더 불량했다.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덕성여대 식품영양학과 김경희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3,504명을 대상으로 우울·불안 여부에 따른 식생활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스스로 불안·우울하다고 여기는 노인은 점심식사 때 다른 사람과 함께 식사하는 비율이 57.8%로, ‘나는 불안·우울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노인(67.4%)보다 낮았다. 저녁식사도 불안·우울한 노인이 혼자 식사하는 비율이 높았다. 


우울·불안하다고 느끼는 남자 노인의 하루 총 식사 섭취량은 1305g으로, 우울·불안하지 않은 동성 노인(1475g)보다 170g이나 적었다. 


자신이 우울·불안하지 않다고 느끼는 남자 노인은 우울·불안한 동성 노인보다 버섯류·어패류·해조류를 2∼3배 더 많이 섭취했다. 


스스로 우울·불안하다고 여기는 남자 노인은 우울·불안이 없는 동성 노인보다 식이섬유·비타민 C·리보플래빈(비타민 B2)·나이아신(비타민 B군의 일종)·칼륨·철분 섭취량이 적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불안·우울에 따른 영양소 섭취상태가 더욱 불량한 것으로 나타난 남성 노인을 위한 심리적 지원 프로그램과 함께 적절한 식사 섭취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제3차 전국 및 시·도 임상간호조무사협의회 연석회의
1/4